월드뉴스 > 페이스북 다음은 구글?…WSJ "구글 정보유출 더 위협적"

페이스북 다음은 구글?…

WSJ "구글 정보유출 더 위협적"

“구글은 페이스북보다 더 많은 개인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우리는 왜 그것에 대해 말하지 않는가.”

"추적 범위 등 봤을 때 더 많은 정보 수집"
"구글·페이스북 사업 모델 사생활 침해에 맞춰져"

최근 페이스북이 겪은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구글이 훨씬 큰 위협(far bigger threat)”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수집하는 정보의 양, 추적 범위, 사람들이 (구글) 사이트·앱에서 쓰는 시간 등을 따져봤을 때 구글이 페이스북보다 정보 유출 측면에서 우려가 더 크다는 것이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익명을 요청한 구글 직원의 말을 인용해 “내부에서 구글이 다음 타깃이 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WSJ는 페이스북 청문회에서 화제가 됐던 ‘그림자 프로필(shadow profile)’과 관련, 구글이 페이스북보다 더 많은 정보를 갖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그림자 프로필은 계정을 갖고 있지 않은 사람을 의미한다.

그러면서 구글 애널리틱스를 예로 들었다. “미국 대기업 절반가량이 사용하는 구글 애널리틱스는 도달 범위가 3000만~5000만 사이트에 달한다”며 “로그인을 하든 하지 않든, 구글 계정을 갖고 있든 갖고 있지 않든 이용자를 추적한다”는 것이다.

구글 계정을 가진 10억명의 사용자 역시 같은 방법으로 개인 정보를 추적당한다고 WSJ는 짚었다. WSJ는 “구글은 2016년 서비스 약관을 변경해 수집 정보를 구글 계정의 개인 식별 정보와 합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구글은 검색 기록, 설치한 앱, 나이나 성별 같은 자료를 통해 실생활에서 쇼핑한 자료까지 분석할 수 있다고 WSJ는 전했다. 특히 4000명에 이르는 데이터 브로커들과 협력해 심지어 임신, 이혼, 다이어트 관련 정보까지 알고 있다고 했다. WSJ는 “맞춤형 광고를 하기 위해서”라며 “데이터 브로커들이 이 정보를 보험업자나 기업, 관심 있는 누군가에게 팔 수 있다”고 전했다.

특히 “교차 기기 추적을 사용하기 때문에 구글은 스마트폰이나 PC 등 어떤 장치를 사용하든 로그인한 사용자를 찾아 정보를 추적할 수 있다”면서 “구글과 페이스북이 온라인 광고에서 지배적인 이유”라고 덧붙였다.

전 세계 20억개의 안드로이드 휴대전화를 통해서도 정보 수집이 가능하다고 WSJ는 밝혔다. 페이스북이 안드로이드폰 사용자의 통화, 문자 내역을 지속해서 데이터 파일로 저장한 것과 같은 방식이라는 것이다. WSJ는 “안드로이드 앱스토어에 앱을 등록할 때 앱 개발자는 필요한 정보만 요구하겠다는 데 동의해야 한다”며 “그러나 그들이 추가적 목적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사용하는 걸 막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WSJ는 G메일 앱이 사용자가 “예”라고 할 때까지 카메라, 마이크에 대한 접근을 반복적으로 묻고, 구글 맵이 위치 서비스를 허용할 것인지를 묻는 것 등을 맞춤형 광고를 위한 정보 수집의 예로 들었다.

프린스턴대 아빈드 나라야난 교수는 “가장 큰 문제는 페이스북이나 구글 같은 회사의 사업 모델이 사생활 침해에 맞춰져 있다는 것”이라며 “페이스북에만 국한되지 않는 구조적인 문제”라고 말했다.

WSJ는 “해결책은 간단할 수 있다. 페이스북·구글 같은 기업이 정보 수집과 관련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는 툴을 만들고 이용자에게 선택권이 주어지면 정보 수집은 괜찮을 수 있다”며 “다만 수익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이 방식을 구글이 거부할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글 황수연 기자
제공 : 중앙일보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