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삶 > 제2의 심장! 발 건강을 챙기자

제2의 심장!

발 건강을 챙기자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 한다. 걷는 동안 심장이 뿜어낸 피를 가장 밑바닥에서 펌프질 해 다시 심장으로 돌려보내기 때문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외상이 생기지 않는 한, 발 건강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 대표적인 발 관련 질환에 대해 알아본다.

발이 자주 붓는다면

양쪽 발이 자주 붓는 일명 '코끼리 발'이라면 신장병의 일종인 네프로제증후군, 간경변이나 암 등에 따른 만성적 체력 저하를 의심해야 한다. 한쪽 발이 붓는다면 대퇴정맥의 혈전, 림프절 부종에 의한 정맥 압박을 의심할 수 있다. 일상 활동으로 발이 붓는 경우에는 가벼운 마사지로 혈액 순환을 해주면 붓기가 해소된다.

발이 차갑다면

발이 차갑다면 혈액순환 장애를 의심할 수 있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지 확인해 보자. ▲심장이 약하거나 ▲당뇨가 있거나 ▲콜레스테롤이 높거나 ▲하지 정맥류가 있다면 발까지 혈액이 원활하게 순환되지 않는다. 이때는 혈관을 자극해 혈액순환을 돕는 게 좋다. 따뜻한 물에 5~10분 발을 담갔다가 찬물에 1분 정도 담그는 과정을 3~4회 반복하면 수축-이완 작용이 혈액을 펌프질 해 온몸으로 순환시킨다.

발에서 땀이 난다면

발에서 땀이 많이 나면 다한증을 의심할 수 있다. 발에서 나는 땀은 세균을 번식시켜 땀냄새의 원인이 된다. 하루에도 2~3차례 통풍이 잘 되는 양말로 갈아 신고, 특정 신발을 연속해서 신지 않는 게 좋다. 또한 카페인 음료와 같이 땀을 많이 나게 하는 음식은 피한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