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 털렸다 vs 아니다…쌀알 크기 '스파이', 진실 혹은 거짓?!

털렸다 vs 아니다…쌀알 크기

'스파이', 진실 혹은 거짓?!

#1. 폭로: 중국이 수년간 애플과 아마존, 심지어 CIA의 기밀까지 수집했다?!

미국 정보통신(IT) 업계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세계 서버 시장 1위 업체인 슈퍼마이크로의 제품에서 해킹용 마이크로칩, 이른바 '스파이칩'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4일(현지시각) 미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슈퍼마이크로에서 만든 컴퓨터 서버용 메인보드에서 의문의 소형칩이 발견됐다"며 "설계도에는 존재하지 않는 의문의 부품이 장착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이 소형칩이 통화 내용을 엿듣고 문자 메시지나 메일을 복제할 수 있는 기능을 갖고 있었다"며 "중국에 있는 슈퍼마이크로 공장에서 중국 정부의 주도 아래 해당 칩이 장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문제의 스파이칩은 아마존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5년 벤처기업 ‘엘리멘탈 테크놀로지’를 인수하기 위해 실사에 나섰다가 슈퍼마이크로에서 공급받은 제품에서 수상한 부품을 발견했다는 겁니다.

미국 정보 당국이 조사한 결과 쌀알만한 크기의 이 칩은 CPU와 메모리에서 오가는 명령들을 가로채 외부에 있는 익명의 서버로 몰래 전송하는, 이른바 '백도어'의 기능을 갖고 있었다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보도했습니다. 통화 내용을 감청하고 문자 메시지, 메일 내용을 외부로 보내는 것이 가능했다는 설명입니다.

#2. 반박: 애플·아마존·국토안보부 "사실 아니야"

슈퍼마이크로가 만든 서버와 서버용 보드 제품들은 애플, 아마존 등 미국의 유명 기업을 비롯해 전 세계 100여개 나라 900여개의 기업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가 지적한 문제의 서버 제품은 일반 기업뿐 아니라 미 국방성과 의회, 국토안보부, 미 항공우주국, CIA 등에 납품된 것과 같은 모델로 알려졌습니다.

애플과 아마존은 자사 서버에 중국의 스파이 칩이 심어져 있다는 보도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애플은 "슈퍼마이크로 서버에서 바이러스를 발견한 것을 착각한 것 같다"고 해명했고 아마존은 "시스템 내에 악성 칩이 장착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미국 국토안보부도 이들 기업의 입장을 "의심할만한 이유가 없다"고 밝히며 '사실무근' 주장에 힘을 실었습니다.

중국 정부도 "중국은 사이버 보안을 지키려는 입장에 서 있다"며 해당 보도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17명의 취재원을 통해 확인한 내용이라며 기사를 철회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포스트도 익명의 미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해당 보도는 상당히 정확한 것이며 다만 외부에 공표하도록 승인되지 않았을 뿐"이라고 전했습니다.

#3. 쌀알 크기 '스파이', 진실 혹은 거짓?!

양측의 입장이 격돌하면서 사태는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뜨거워질대로 뜨거워진 상황에서 이번 보도는 두 나라의 민감한 부분을 건드린 꼴이 돼버렸습니다.

최근 미국 펜스 부통령은 "중국의 보안기관들이 미국의 군사 기밀뿐 아니라 기술에 대한 ‘싹쓸이 절도’를 진두지휘하고 있다"며 중국을 강력 비판한바 있는데요. 이번 보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중국을 향한 공격에 엄청난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2015년 처음 발견됐다는 '스파이칩'의 존재가 3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수면 위로 드러난 것도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미국의 의도가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반면 중국과의 무역 전쟁에서 승기를 잡기 위해 미국이 여론전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는데요. 화웨이 통신 장비를 비롯해 중국산 IT 제품에 대한 보안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던 터라, 이번 사건을 전 세계가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서버와 메인보드 등 주요 IT 부품을 중국으로부터 들여오고 있는 터라 이번 사태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인데요. '스파이칩'의 유무, 진실 혹은 거짓?! 그 결과에 더욱 관심이 쏠립니다.

글 차이나랩 김경미
제공 : 중앙일보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