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삶 > 겨울에 주의해야 할 3대 건조증 대처법

겨울에 주의해야 할

3대 건조증 대처법

우리의 몸은 절반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져 있다. 즉, 건강하다는 것은 적당한 수분을 유지하고 있다는 의미가 된다. 특히 신체 중 항상 촉촉하게 유지돼야 하는 곳이 있는데 바로 피부와 눈, 구강이다. 그러나 공교롭게도 이 세 곳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는 겨울에는 가장 취약한 상태가 된다. 겨울철 3 대 건조증과 그 대처법을 알아봤다.

뻑뻑하고 쓰라린 눈, 안구건조증

안구건조증은 찬 바람을 많이 쐬거나 건조한 환경에 장 기간 노출 될 때 증상이 나타난다. 쓰라리고 뻑뻑한 증상이 심해지면 충혈, 통증, 눈부심으로 발전한다. 개중에는 만성 결막염으로 오인하기도 하지만, 확실한 진단을 위해서는 병원을 찾는 것이 최선이다. 병원에서는 눈물 분비와 성분 검사를 통해 적절한 처치를 하는데, 이때 안구건조증의 보편적인 치료법으로 사용되는 것이 부족한 눈물을 보충하기 위해 인공적으로 만든 ‘인공누액’이다. 인공누액은 눈물의 성분인 지방층과 수성층, 점액층의 균형을 유지하게 하는 것으로 장기간 지속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단, 인공누액이 근본적인 치료법은 아닌 만큼 필요한 시기까지 의사의 처치를 받는 것이 좋다.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거나 증상을 완화시키는 방법도 있는데, 관건은 역시 충분한 수분 섭취다. 하루 8~10컵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으며, 실내 온도는 가급적 18℃ 정도로 유지하고 가습기를 사용해 습도를 60%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안구건조를 방지할 수 있다.

참을 수 없는 가려움, 피부건조증

사람의 피부는 가장 바깥부분을 둘러싸고 있는 각질층의 보호를 받는다. 그래서 적절한 수분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흔히 ‘때’라고 알고 있는 각질층이지만, 없어서는 안될 피부구성성분이라는 말이다. 이 각질층은 습도를 비롯한 외부환경의 변화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역할을 한다. 일종의 장벽인 셈이다. 그러나 이 각질층 역시 건조할 때는 약화되는 특성이 있다. 습도가 50% 이하로 떨이지면 각질층의 수분함량이 10% 이하로 내려가며 하얗게 들뜨거나 거칠어지는 것이다. 더구나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에는 우리 몸의 신진대사가 약화돼 지방분비가 적어지고 그만큼 수분의 증발 속도가 빨라진다. 피부 역시 쉽게 건조해지는 이유다. 이러한 피부건조증이 심해지면 몸을 움직일 때 가렵고 따가운 증상을 느끼는데, 무심코 긁다가 상처가 나면 쉽게 세균감염으로 이어져 곪을 수 있다. 이러한 피부건조증에 대처하는 방법은 목욕습관을 개선하는 것이다. 청결도 좋지만 잦은 목욕은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한다. 또 뜨거운 탕 속에 오래 들어가 있는 것도 피부의 유분을 손실시켜 좋지 않다. 시원하다고 때를 미는 것은 피부상태를 최악으로 만든다. 목욕은 온도는 체온보다 살짝 높은 정도의 물 온도가 적당하며, 짧게 끝내는 것이 좋다. 역시 물을 자주 마셔 수분보충을 해 주는 것도 방법이다. 실내 습도를 60% 이상으로 유지하고 부드러운 면 소재 내의를 입는 것이 좋으며 보습 크림을 자주 발라줘야 한다.

입이 마르는 것도 건강에 빨간불, 구강건조증

침은 소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구강 내 이물질 제거와 바이러스, 세균 감염을 막는 면역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그런데 겨울이 되면 침이 원활하게 분비되지 않고 입안이 마르는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바로 구강건조증이다. 구강건조증은 입의 모든 기능을 저하시키고 장애를 일으킨다. 평소 칫솔질을 빼먹지 않는 사람도 구강건조증 상태라면 충치나 잇몸질환에 걸리기 쉽다. 또한 씹는 것과 삼키는 것이 힘들어지고 미각 또한 둔해진다.
뿐만 아니라 병원균에 대한 항균작용이 약화되어 충치, 프라그 형성, 치은염 등의 증상으로부터 잇몸질환, 치주질환, 캔디다 감염에 취약해 진다. 더구나 이러한 구강건조증은 지독한 구취로 대인관계에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대처법은 간단하다. 입을 청결하게 하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다. 또 검이나 과일, 캔디 등으로 침샘을 자극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단 음주와 흡연, 과로는 악영향을 줄 수 있으며 카페인 음료와 탄산음료 역시 입안을 더욱 건조하게 할 수 있다.

제공 : 웹브라이트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