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뉴스 > 질주하는 동남아 우버 '그랩', 소프트뱅크가 1조6400억 투자

질주하는 동남아 우버 '그랩',

소프트뱅크가 1조6400억 투자

누적투자액 87억 달러 넘겨
인도네시아 라이벌 '고젝' 견제

싱가포르 차량공유업체 그랩이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14억6000만 달러(약 1조6400억원)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 회사가 지난해 6월부터 시작한 시리즈H 투자유치의 연장선이다. 이번 투자로 그랩의 누적 투자액은 87억 달러를 넘기게 됐다.

그랩은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동남아 지역에서 금융 서비스, 식품 배달, 택배 배송, 콘텐츠, 디지털 결제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동남아 온라인 동영상 업체인 훅(HOOQ)과 파트너십을 통해 주문형 동영상 서비스를, 중국 업체인 핑안굿닥터, 종안인터내셔널과는 각각 디지털 헬스케어, 보험 서비스를 함께 선보인다. 호텔예약업체 부킹닷컴, 아고다 등의 모회사인 부킹홀딩스와 협력해 호텔 예약 서비스도 출시한다.

그랩은 특히 인도네시아에 집중 투자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랩은 지난해 인도네시아에서 매출이 두 배 이상 증가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는 음식배달 서비스인 그랩푸드와 소형 화물 배달서비스인 그랩익스프레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디지털결제 기업인 OVO와 전자상거래업체인 토코피디아와 손잡았다. 그랩푸드는 현재 인도네시아 178개 도시에서 서비스되고 있으며, 현지 식품배송 시장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현지 차량공유업체인 고젝이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다. 고젝도 동남아 지역에서 식품배송, 소형화물 배송, 디지털 결제 등의 사업을 운영하고 있어 그랩과 경쟁 구도를 펼치고 있다. 그랩이 고젝의 ‘안방’을 직접 공략하는 전략으로 견제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앤서니 탄 그랩 최고경영자(CEO)는 “소프트뱅크가 동남아 기술 생태계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그랩의 비전에 믿음을 보여줬다”며 “앞으로도 그랩 플랫폼을 통해 더 나은 일자리를 제공해 수백만 동남아인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테브논 소프트뱅크 투자 고문 파트너는 “이번 투자로 그랩이 주문형 모빌리티, 배달, 금융 서비스 전반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게 될 것”이라고 했다.

글 배태웅 기자
제공 : 한국경제

  • 위비톡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이 코너의 다른기사